Expanded Cinema Unowned Noise and liveness in the contemporary

Performance Cinema: an exciting and emergent genre of avant-garde moving-image art which represents a crucial attack on the sterility of the contemporary, digitally-located media environment, arguing for the embodied, collective consideration of real-time, site-specific media experiences. Through mis-used or modified analog film projectors, live video synthesis and physical interaction with the media interface, performance cinema practitioners variously burn, etch, mutilate and destroy projected film, machinery and the image itself. Performance Cinema practitioners create immersive spectacles of sight and sound, opening a space for questioning and contemplating visual culture through direct activation of the senses. As a dynamic, regenerating and resurrecting media experience, Performance Cinema exists only in the moment of perception and is truly an art of its time. Full series information available here.

Read More
HANGJUN LEE
보이지 않는 방 INVISIBLE ROOM

프리 프로덕션, 프로덕션, 포스트 프로덕션의 선형적 관계는 비선형적 원형적 관계를 맺는다. 이는 프린트, 푸티지, 필름 루프의 관계로 대치된다. 그리고 두 관계는 편집의 행위와 다시 관계를 맺는다. 스플라이싱, 필름과 로딩, 영사기 까지 이 세 묶음을 관통하는 중요한 요소는 <관객, 장소, 시간, 무대, 세팅>이다. 정확히 보고, 듣는 것을 기억하고 철저하게 잊는 과정의 반복을 통해 견고해지는 이 관계의 중심에는 작가의 신체가 있다. 장치와 관계를 통해 신체는 확장된다.

Read More
HANGJUN LEE
MATERIALISM AND BEYOND Lee Hang jun’s Expanded Cinema

Lee’s Film Walk, initially conceived in 2011, is a performance in which he accomplishes a real-time transformation of the multiple processes by which film perforations are combined with the components of the cinematic apparatus, including a projector. Lee disregards the normative operation of the projector for the standard presentation of the filmic image on the screen and instead connects the perforations on the filmstrip to the sound head of the projector.

Read More
보이지 않는, 투명하지 않은 ― 이행준의 필름 퍼포먼스

이행준의 <필름 워크> 퍼포먼스가 그와 오랜 기간 공동작업해 온 홍철기, 류한길, 최준용, 진상태 등 한국 즉흥음악 혹은 실험음악 연주자들의 작업에서 영감을 얻어 구상된 것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이러한 퍼포먼스의 영화적 기원을 추적해 보는 일 또한 가능하다. 통상 이러한 필름 퍼포먼스는 확장영화(expanded cinema)의 여러 실천들과 결부되곤 하는데, 이행준이 필름 퍼포먼스에 대한 관심 이전에 필름이라는 매체 자체의 물질성에 깊이 관심을 지닌 작가였음을 고려해 보면, 또한 앞서 살펴보았듯 <필름 워크>가 시네마를 떠받치는 물적 조건과 구조적 체계를 (즉흥)음악적으로 활용한 작업임을 고려해 보면, (전통적인) 영화관 상영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몇몇 실험영화들의 계보 속에 이를 자리매김하는 것도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다. <필름 워크>는 ‘(빛이 아닌) 소리의 깜빡임’을 생성해내는 작업이다. 

Read More
The Cracked Share by Hangjun Lee & Chulki Hong

The improvisational nature of their audio-visual performances opened means of detouring from the conventional editing techniques. Their collaboration also afforded critical investigations into the performativity of the practices in both the darkroom and the screening room, as well as in the private recording/practicing studio, and public performance spaces for the improvising musician.

Read More
HANGJUN LEE